야당, 김행 사퇴에 “사필귀정…사법적 판단 받아야”

[요리] 时间:2023-11-30 11:27:11 来源:slot slow 作者:음악 点击:163次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스1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의 후보자 자진 사퇴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또 각종 의혹에 대해 사법적 판단을 받고 책임질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는 애초부터 국무위원 후보자가 되면 안 되는 인사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민주당이 승리한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결과를 언급하며 “만약 이번 선거에서 터져 나온 매서운 민심이 아니었다면 김행 후보자는 끝까지 버텼을 것이고 윤석열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했을 것”이라며 “마지못해 물러나는 김 후보자 사퇴의 변 역시 천박함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과 국민의힘에게만 미안하냐.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민의힘 당직인 줄 아냐”며 “돈도 벌고,야당김행사퇴에사필귀정사법적판단받아야 장관도 해보겠다던 김 후보자의 뻔뻔함과 상스러움을 지켜본 우리 국민이 가장 큰 피해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사퇴로 면죄부가 생길 거라 생각하지 말라"며 "주식파킹, 일감 몰아주기, 코인투자, 회삿돈 배임 등 그간 제기된 의혹에 ‘한 점 부끄러움’이 있는지 없는지 사법적 판단을 받고 책임지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정의당은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인사정보관리단이 있는 법무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진작 했어야 할 사퇴를 보궐선거에서 패배하고 나서야 한 것이 유감”이라며 “김 후보자는 비리의혹이 만천하에 드러난 만큼 더는 도망가지 말고 수사당국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후보자를 포함해 인사검증 실패의 책임자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라며 “한동훈 장관은 인사업무 편람을 포함해 인사검증 기준을 공개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저는 여가부 장관 후보자 이전에 국민의힘 당원"이라며 "당원으로서 선당후사의 자세로 후보자직을 자진 사퇴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장관 후보자가 낙마한 것은 윤석열 정부 들어 네 번째다.

(责任编辑:부동산)

相关内容
精彩推荐
热门点击
友情链接